마사키군의 다락방

끄적끄적할게 있을때 끄적거려 보관해두는 다락방

난 휴대용 기기랑 악세서리가 좋다

 

일단은 허세샷부터 (…)

예전에 미투데이에도 적었던 적이 있지만, 난 휴대용 게임기가 좋다. 그리고 지금은 거기서 한단계 더 나아가서(?) 요새는 휴대용 전자기기 전반을 좋아한다. 사실 꼭 휴대기기가 아니더라도 작아서 한 손에 들어오는건 대부분 좋아하지만, 휴대용이 아니라면 딱히 맘에 들지 않는 경우도 있기는 하다.

예전에 아이패드용 스탠드에 집착(?)하는걸 보고 아는분께서 “본론보다 떡고물을 더 좋아한다”고 장난섞인 핀잔을 주셨던 적이 있다. 뭐, 맞는 말이기는 한데-_- 그럼에도 난 휴대용 기기의 악세서리도 좋아한다.

내가 지금 하고 있는 것을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계속 지속할 수 있다는 것은 상상만 해도 신나는 일이다 물론 그것이 원해서 하는게 아니라 업무나 이런거면 좀 생각해봐야 할 문제지만 (…) . 각종 휴대용 게임기나 기기들은 그런 염원에서 나왔을 것이다.

과거에는 기술력의 부족으로 휴대용 기기는 거치형 기기보다 성능이 많이 뒤떨어졌다. 슈퍼 패미컴과 게임보이가 그랬고, PC와 PDA가 그랬다.

하지만 지금은 시대가 발전해서, 휴대용 기기도 거치형 기기 못지 않은 파워를 발휘할 수 있게 되었다. PS Vita가 PS2에 근접한 능력을 보여주고, N3DS는 Wii U와는 전혀 다른 경험을 제공해줄 수 있었으며(엄밀히 말해서 이건 스펙과는 관계 없는 이야기지만), 손바닥만한 라즈베리파이로도 PC와 비슷한 경험을 제공하며(이것도 엄밀히 말해서 라즈베리파이가 휴대용이라고 하기에는 좀 무리가 있지만), 스마트폰이 PC와 근접한 웹 브라우징 경험을 제공하고, 태블릿 PC로도 PC로 할 수 있는 오피스 작업을 어느 정도 대체할 수 있다 휴대용을 거치형으로 재포장한 PS TV같은 어이없는 케이스도 있지만 .

“어느 순간”이 되면 거치형 기기들은 전문가를 대상으로 한 제품들만 나오고, 더 이상 일반 사용자를 겨냥한 제품은 나오지 않을지도 모른다. 그 “어느 순간”이 되면, 이제 휴대용 기기와 거치형 기기, 혹은 소형 기기와 거치형 기기간의 사용 경험에 대한 벽이 허물어지는 날이 오지 않을까. 최근 들어 PC에 대한 매출이 줄어들었다는 사실도 이를 반증하지 않나 싶다. 발전의 끝을 알 수 없는 휴대용 기기들의 발전의 끝을 상상해보는 것도 즐거운 일이 아닐까 생각한다.

그런 반면, 휴대용 기기들은 휴대용이기 때문에 항상 완벽하지 않다. “휴대용”이라는 아이덴티티를 유지하기 위해서, 반대로 버려야 할 것들이 있었던 것이다. 스마트폰은 일반 PC보다 화면 크기가 몹시 작고, 그보다 화면 크기를 키운 태블릿 PC들은 키 입력 및 글 작성이 어렵다. 휴대용 기기라는 특성 상, 전원 공급의 문제점도 빼놓을 수 없다. 악세서리는 이런 약점들을 보완할 수 있게 해 준다.

특히 휴대용 기기의 악세서리들은 의외로 별의별게 다 있다. 쉽게 생각해볼 수 있는 휴대용 배터리나 스탠드에서부터 시작해서, 핸드폰을 카메라를 사용하는 것 처럼 만들어주는 전용 렌즈나, 스마트폰과 연동되는 심박 센서라던가 등등… 사실 매장 가서 악세서리 코너만 둘러봐도 별의별 아이디어 상품이 넘쳐난다. 스마트폰이랑 연동되는 자물쇠도 있을법한데 찾아보진 않았음 (…)

이런 희한한 캡도 있기는 하다 (…)

이런 것들이 휴대용 기기와 맞물려, 기기의 한계를 넘어서게 한다. 또 이것들의 조합으로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낼 수 있을지도 모른다. 마치 블럭을 조립하는 것처럼, 이것저것 모여서 또다른 가치를 만들어낸다 너무 덕지덕지 조립하면 휴대용이라는 기본 가치를 잃게 되겠지만 (…) . 그런 모습들이, 내가 휴대용 기기와 그 악세서리들을 좋아하는 이유다.

ps. 써놓고 보니 뭔 소린지 알 수 없는 글-_-;;; “헛소리” 카테고리라도 하나 만들어야 하나 (…)

, , ,

One thought on “난 휴대용 기기랑 악세서리가 좋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